HOME  >  뉴스  > 행정뉴스

“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”확정

2021-06-29

대전 중심 중부권 메가시티’한 발 앞으로

대전시는 29일 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’이 결정․고시(국토부)에 따라 지난 4. 22일 계획(안)에 담겼던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등 대전시에서 요구한 광역철도망 노선이 모두 확정되었다고 밝혔다.

  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국가의 효율적인 철도망을 구축하기 위한 최상위 계획으로 이번 제4차 계획은 2021~2030년까지 10년간 철도망 구축의 기본방향과 추진전략을 담게 되는 중장기 계획이다.

  대전시는 그 동안 국가불균형 문제해소와 충청권 광역경제생활권을 위해 “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”이 반드시 필요한 선제적 사업임을 정부에 건의해 왔고, 이번 결정․고시로 사업이 확정되어 “충청권 광역생활권 선도”와 더불어 “대전 중심 중부권 메가시티 구축”에 한발 더 나아갈 수 있을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밝혔다.

  금번 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’결정․고시를 살펴보면,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사업(신탄진~조치원), 호남선 고속화 사업(가수원~논산 직선화), 대전~세종~충북 광역철도(반석~정부세종청사~조치원~청주공항)사업이 신규 반영되었고,

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(계룡~신탄진) 및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연장(오정~대전~옥천)사업이 기 시행사업으로 반영되어 사업추진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되었다.

  금번 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’에 반영된 대전권 철도사업은 총연장 L=148.7㎞, 총사업비 3조 2,898억 원(강경~계룡 제외)으로 사상 최대의 성과를 거두었으며, 경제적파급 효과는 9조 960억 원(생산유발 6조 4,280억 원, 부가가치 2조 6,680억 원), 고용유발은 17,11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.

  제4차 국가철도망이 완공되면 충청권이 광역철도로 하나로 이어지고, 옥천~대전~신탄진~조치원~청주공항, 논산~계룡~서대전~신탄진~조치원~청주공항, 판암~대전~반석~세종청사~조치원~청주공항 등 대전 인접지역과 대전시 모든 구에서 청주공항으로 가는 길이 광역철도로 연결되어 탄소중립 실현과 미래교통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다.

  허태정 대전시장은 “금번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’에 지난 4월 공청회에서 발표된 대전시 관련 철도망계획(안)이 모두 반영․확정됨에 따라 대전시 중심 ‘충청권 광역경제생활권 구축’과 ‘메가시티 완성’에 한 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었다. 앞으로 중앙부처 및 관계 시․도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본 철도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.”라고 말했다.

인터넷뉴스 대전24.com 이규일 기자

cybersign@hanmail.net

인기기사

최신기사